과거가 나를 붙잡고 있기 때문에 힘든 것이 아니고 내가 과거를 자꾸 떠올리며 머물기 때문에 힘든 것입니다. 과거를 그냥 가만히 내버려둬 보세요….

혜민스님 글

과거가 나를 붙잡고 있기 때문에 힘든 것이 아니고 내가 과거를 자꾸 떠올리며 머물기 때문에 힘든 것입니다. 과거를 그냥 가만히 내버려둬 보세요. 자기가 알아서 강처럼 흐르도록. 진정한 나는 기억의 강이 아니라 그 흐름을 강 밖에서 고요히 보는 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