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외롭다’, ‘괴롭다’, ‘약하다’ 등의 모습들을 스스로가 있는 그대로 허락하고 받아들이면 그 받아들임 속에서 이상하게도 힘이 나와요. …

혜민스님 글

내가 ‘외롭다’, ‘괴롭다’, ‘약하다’ 등의
모습들을 스스로가 있는 그대로 허락하고 받아들이면 그 받아들임 속에서 이상하게도 힘이 나와요. https://t.co/4SKKWF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