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안, 병에 걸렸어 어제는 외래인 대기실에 앉아 꾸벅 졸다가 돌아왔고 내일은 알 수 없지만 모레도 마찬가지일 거야, 난 그저 19세기 식 백과사…

아름다운 시 모음

미안, 병에 걸렸어 어제는 외래인 대기실에 앉아 꾸벅 졸다가 돌아왔고 내일은 알 수 없지만 모레도 마찬가지일 거야, 난 그저 19세기 식 백과사전을 펼쳐 놓고 물었던 것뿐인데,

박상수, 날 수 있어, 룩셈부르크를 찾아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