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제란 갑자기 요란하게 시작했다가 금세 끝나고 마는 것이 아니라, 아침부터 느릿느릿 계속되는 기나긴 과정을 즐기는 것이다….

하루키의 에세이 중

축제란 갑자기 요란하게 시작했다가 금세 끝나고 마는 것이 아니라, 아침부터 느릿느릿 계속되는 기나긴 과정을 즐기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