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리안’ 독도에서 영토수호의지 다져

한국위기관리연구소, 대학생 90여명 군함타고 독도탐방

 

“누가 뭐라고 해도 독도는 우리의 영토다, 우리 땅 독도는 우리가 지킨다.”

8월12일 광복 72주년을 앞두고 독도를 찾은 대학생 90여명으로 구성된 독도리안(Dokdorean: 독도탐방단)들의 굳은 결의다. 한국위기관리연구소(이사장 도일규)는 광복72주년을 맞아 8.11~13까지 2박3일 간 대학생들과 함께 서바이벌체험과 독도탐방을 통해 영토수호 의지를 다지는 안보 체험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올해로 여섯 번째인 이번 탐방은 한국위기관리연구소가 주최하고 국방부와 행정안전부가 후원하는 연례 안보체험행사로 지난 5월부터 전국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탐방단을 공개 모집했다.

특히 이번 “독도리안”에는 탈북 대학생 20여명과 드림학교 학생들이 참가해 관심을 끌었다. 탈북 대학생이 참가한 것은 지난해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이며 드림학교 학생이 참가한 것은 처음이다.

이번 체험은 첫날 서울역에 집결하여 육군과학화훈련단(KTCT)으로 이동, 전투복에 마일즈장비를 착용하고 서바이벌게임을 하면서 실전훈련을 체험했으며 둘째 날에는 해군 1함대사령부에 도착, 군함을 타고 동해항을 출항해 함상체험을 하면서 독도전문가인 경북대학교 박재홍 교수를 초청, 함상 토크쇼도 벌였다.

독도에 도착해서는 참가자 전원이 결연한 의지로 태극기를 흔들며 독도아리랑을 합창하고 플래시몹 경연과 독도 영토수호 결의문을 낭독하는 등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독도수호의지를 다졌으며 마지막 셋째날은 삼척에 있는 신라 이사부 장군기념관을 견학하고 해단식을 끝으로 체험행사를 마무리 했다.

이번 탐방에서 인솔단장을 맡은 박재욱 전 육군정훈공보실장은 “최근 일본의 노골적인 독도영유권 주장과 역사 왜곡에 맞서 감정적으로 대응하기보다는 논리적으로 독도가 우리 영토임을 인식할 수 있는 체계적인 교육이 필요하다”며, “광복 72주년을 맞아 실시한 이번 안보 체험은 독도가 역사적으로 보나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보더라도 명백한 우리의 영토임을 확인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끝>

<주민기자 송규명>

EMB00005bbc2ced

2017년 8월 12일 ‘독도리안’들이 독도에 도착하여 영토수호 결의를 다지고 독도를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위기관리연구소 제공>

EMB00005bbc2cee

‘독도리안’들이 독도에서 행사를 마치고 조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EMB00005bbc2cef

한국위기관리소가 주체한 2017 대학생 독도체험프로그램에 참가한 ‘독도리안.들이 독도를 바라보며 영토수호 결의문을 제창하고 있다. <사진-위기관리연구소 제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