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해방이라고 말하자 그는 머리띠를 묶고 앞으로 나아갔다. 그는 꼼짝 말고 서 있었다. 버스 안에서 이제 그만 내릴 때라고 말하자 그는 두 …

아름다운 시 모음

내가 해방이라고 말하자 그는 머리띠를 묶고 앞으로 나아갔다.
그는 꼼짝 말고 서 있었다. 버스 안에서

이제 그만 내릴 때라고 말하자 그는 두 발을 땅에서 떼었다.
내가 명령이라고 말하자 그는 망령처럼 일어서서 나갔다. 누군가의 입에서

김언, 감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