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이란 것은 ‘자, 이제 쓰자’고 해서 마음대로 써지는 게 아니다. 우선 ‘무엇을 쓸 것인가’ 하는 내용이 필요하고, ‘어떤 식으로 쓸 것인가…

하루키의 에세이 중

문장이란 것은 ‘자, 이제 쓰자’고 해서 마음대로 써지는 게 아니다. 우선 ‘무엇을 쓸 것인가’ 하는 내용이 필요하고, ‘어떤 식으로 쓸 것인가’ 하는 스타일이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