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에게 다가가 “내가 너의 기분 충분히 이해한다”라고 섣불리…

혜민스님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