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 우리말 또는 순 우리말과 한자어로 된 합성어 가운데 뒷말의 첫소리가 된소리로 나거나(바다+가→바닷가), 뒷말의 첫소리 ‘ㄴ’ ‘ㅁ’ 앞에서 ‘ㄴ’ 소리가 덧나는 경우(제사+날→제삿날) 에 사이시옷을 넣는다. 대폿잔도 ‘대포+잔(盞 )’으로 ‘순 우리말+한자’ 형태여서 ‘ㅅ’이 들어간다.
소주잔(燒酒盞), 초점(焦點), 시가(時價)와 같이 한자어로만 된 합성어에는 ‘ㅅ’을 넣지 않는다.
하지만 한자어 중에서도 셋방(貰房), 숫자(數字), 횟수(回數), 곳간(庫間), 찻간(車間), 툇간(退間)의 경우는 예외다.
[출처: 중앙일보] [우리말 바루기] ‘대폿잔’과 ‘소주잔’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