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치료에서 찰흙을 매체로 진행하는 경우가 있다. 찰흙에 대한 거부감이 있는 사람도 있고, 호기심을 많은 참여자는 적극적으로 작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경우도 있다. 일반적으로 조형활동은 사전적으로 사전적 의미로는 조각이나 공예를 입체적인 조형 예술로서 돌, 나무, 금속, 찰흙, 합성수지, 유리, 재활용품 등 다양한 물체를 표현 매체로 하여 3차원적인 공간 형성을 바탕으로 예술형태를 이룬 것이라고 연구사전에서는 정의하고 있다.…

Read More

인간의 근본적인 사고와 감정은 무의식에 기인하며, 말보다는 그림을 통하여 더 잘 표현될 수 있다고 나움버그는 미술치료를 내담자 치료자간의 상징적인 의사소통의 한 방법으로 소개했다. 크레머는 미술 창작과정에 내재한 치료적 특성으로 미술활동의 유용성을 설명했다. 미술치료에서 집단은 개인들의 단순한 집합체가 아닌 상호작용을 통해 변화를 추구하는 역동적인 집단으로 개인치료에서는 기대할 수 없는 새로운 잠재적 치료 효과를 거둘 수 있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