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색은 강렬한 에너지를 지녔다. 어디서나 눈에 쉽게 확 띄는 선명함은 포인트로 활용하기에도 적절하다. 색이 주는 심리적인 효과를 이용해 부족한 부분을 채워보는 것은 어떨까. 언제나 열정 넘치는, 활력은 강하게 느껴볼 수 있을 듯하다. 오늘은 공간에 적절한 힘을 실어주는 레드 포인트 인테리어 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어느 누구보다 존재감 있기에 보여주고 싶은 혹은 자랑하고 싶은 가구에 매치해봐도 좋다.…

Read More

주말도 찜통더위. 아침 최저 16~23도, 낮 최고 24~36도. 영동지방은 동풍이 불어서 오후 6시부터 비 내린다. 서울, 춘천 등은 36도 오르내린다. 미세먼지는 ‘보통’이지만 오후에 오존농도 높고 자외선은 ‘매우 나쁨’ 수준. 오존 농도가 높으면 야외 활동을 자제하고 특히 도로 주변에 오래 머무는 것을 피해야 한다. 자외선 강할 때에는 외출 10분 전에 자외선 차단제를 골고루 바르고, 바깥에 오래…

Read More

통풍은 “바람만 스쳐도 아프다”고 표현될 만큼 극심한 통증이 수반된다. 여성 출산의 고통과 비교되는 대표 질환이기도 하다. 통증의 정도를 0~10으로 평가할 때 시각통증척도는 출산이 ‘8’, 통풍이 ‘9’다. 통풍은 ‘황제병’이라고도 불린다. 왕이나 귀족처럼 고기와 술을 즐기는 뚱뚱한 사람에게 잘 생기기 때문이다. 식습관과 운동부족 등이 일으키는 병이라는 것이다. 최근 5년간 통풍 환자 수가 급격히 늘어났다. 지난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Read More

고혈압은 심장 질환과 뇌졸중 등 생명을 위협하는 질환의 원인으로 꼽힌다. 보통 고혈압이 있는 사람들은 혈압을 낮추기 위해 약을 복용하거나, 식습관을 바꾼다. 이와 함께 운동은 혈압을 관리하는데 있어 핵심 요소다. 과학자들은 “운동이 우리 몸을 혈압을 낮추는 방법에 적응하도록 만든다”고 말한다. ‘헬스데이’가 혈압이 높은 사람들에게 필요한 운동 가이드라인을 소개했다. 이에 따르면 운동 계획을 세우기 전에 의사에게 먼저…

Read More

몸에 좋은 음식은 성별을 가리지 않고 건강에 도움이 된다. 하지만 남녀의 신체 특성이 다른 만큼 여성에게 유난히 좋은 음식들이 있다. ‘폭스뉴스’가 소개한 유방암이나 골다공증, 심장병 등을 예방해 여성의 건강에 특별히 도움이 되는 식품 5가지를 알아본다. 1. 토마토 토마토에는 라이코펜이라는 항암 물질이 풍부하게 들어있다. 라이코펜은 토마토가 빨갛게 보이는 작용을 하는 색소인데 보통 잘 익은 토마토 1㎏…

Read More

점점 더워지는 계절이다. 앞으로 무더위와 열대야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해 ‘푸드엔디티비닷컴’ 등이 소개한 여름철 동안 숙면도 취하고 건강도 유지할 수 있는 방법 6가지를 알아본다. 1. 카페인 식품 절제 여름철 더위를 식히기 위해 커피, 홍차, 콜라, 녹차 등 시원한 음료를 즐겨 찾게 되지만 저녁 시간 이후에는 섭취를 자제하는 것이 좋다. 이런 음료에 든 카페인은…

Read More